Books

사랑한다 요리할 수 있어

10,000

3개 재고

저자 재민
출판사 스튜디오 오공이
판형 110mm x 178mm
페이지 182쪽
카테고리 문학
출판연도 2024
책 소개

역시나 먹는 것만큼 기쁜 일은 일상에 흔치 않으며
그 기쁨을 줄 수 있다는 건 사랑의 표현임이 틀림없다.

한 해전 저는 『퇴사 사유서』를 출간하고 엄마께 요리를 해드렸습니다. 그냥 한 끼가 아니라 다섯번의 식사 대접이었습니다. 평소 특이하고 쓸데 없는 노력이 들어가는 요리를 ‘혼자만’ 해먹곤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다른 사람에게 요리를 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그래야 한다면 제일 먼저 해드리고 싶은 사람은 저희 엄마였습니다.

여러분은 엄마께 식사 대접을 해드린 적이 있나요?

30살이 넘은 무심한 아들인 저는 식사 대접한 기억을 세어보다 열 손가락을 모두 접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겨울의 시작부터 봄이 올때까지 ‘엄마께 식사 대접’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냄비를 뭉근하게 끓이고, 후라이팬을 달궜습니다. 달곰한 드레싱을 뿌리고, 부드럽게 으깨기도 했지요.

『사랑한다 요리할 수 있어』는 일기처럼 써내려간 요리 에세이입니다.

식사 대접을 위해 레시피를 배우고, 요리 연습을 하고, 시장을 보고, 식탁에 올리면서 겪은 이야기를 엮었습니다. 몇몇 이야기는 레몬처럼 시큼하다 못해 쓰기도 하고, 몇몇은 버섯 크림 스프처럼 뭉근하고 부드럽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저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요리한다는 것은 어떤 경험인지, 어떤 의미인지 배웠습니다.

참고로 이 책은 요리 레시피 책이 아닙니다. 그렇게 쉽게 제 황금 레시피를 공개할 순 없지요(하하). 하지만 몇가지 레시피를 같이 보내드리는 엽서에 담았습니다.

『사랑한다 요리할 수 있어』는 요리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사랑하는 사람에게 요리를 해주시는 분이라면 많이 공감하실 것입니다. 요리는 싫어하지만 미식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아마도 저희 엄마를 부러워 하시게 될 겁니다.

저자 소개

재민 (작가/건축가)

안녕하세요 저는 작가 재민이라고 합니다. 언제부터인가 저를 ‘삶을 탐구하는 창작자’라고 부르고 있어요. 이 책은 삶에 관한 고민으로 시작한 책입니다. 하지만 빽빽하고 무거운 책은 아닙니다. 저는 가벼운 마음으로 삶을 살아내고 싶은 사람이거든요.

독립출판사 ‘스튜디오오공이’를 운영하면서 『퇴사 사유서』와 『無에서 살고 있습니다』를 기획하고, 쓰고, 편집하고, 디자인 하고, 출판했습니다.

저의 창작물은 인스타그램과 브런치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