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검은 고양이가 안내하는 세계

11,000

4개 재고

저자 정선엽
출판사 독립출판
판형 110mm x 165mm
페이지 168쪽
카테고리 문학
출판연도 2021
책 소개

문을 걸어 잠근 방에서 혼자만의 세계에 빠지곤 하는 나나. 어느 날 같은 반의 사하로부터 “오늘이 29일의 블루문”이라는 얘길 듣는다. 자정이 넘은 시간에 몰래 들어간 할아버지가 운영하는 DVD 대여점에서 평소와 같이 장사 준비를 마친 나나는 빛이 차단된 공간에서 ‘두 개의 블루문’과 마주치게 된다. 크기는 축소된 듯 무척 작지만 두 눈 모양이 하늘에 떠있는 29일의 블루문과 꼭 닮았다. 그 뒤를 따라간 공간에서 우연히 얻게 된 것은 한 낯선 물체였다. 가게 밖으로 그것을 가지고 나오게 되고 두 개의 블루문은 어둠 속으로 사라진다.
게임 가게를 하는 효기의 집 거실에는 검은 색상의 홈 비디오가 있다. 나나는 투입구 속으로 밤중에 할아버지 대여점에서 들고 나온 물체를 집어넣는다. 처음엔 거실에 나나 혼자였지만 얼마 지나서는 효기가 자신의 방에서 나와 나나가 보고 있는 그것을 본다. 영상 속에는 어떤 여자가 나왔다. 나나에게 효기는 왠지 낯이 익다고 말한다.
다시 마주친 두 개의 블루문은 나나를 가로등이 점차 줄어드는 장소로 데려간다. 지금 가는 곳이, 자신이 이미 알고 있는 ‘그곳’일 거라는 것을 짐작했을 때, 제자리에 우뚝 멈춰 서버리고 만다. 그러고는 돌아선다.

무슨 소원 빌었어?
그런 거 없어.
거짓말.
믿지 않아. 다 지어낸 말이야.
넌 매사에 삐딱해. 좀 맞춰주면 어때서.
소원까진 아니야. 그날 처음 생각한 것도 물론 아니구. 조금 다른 날이 있으면 좋겠다고 바란 적이 있어.

저자 소개

이름은 정선엽입니다. 당선이나 수상과는 상관없이 소설을 쓰고 있습니다. 자비출판으로 장편소설을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소설을 쓰기 시작할 무렵에도 등단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그것이 어떤 존재라는 건 잘 몰랐습니다. 이름만 알고 실체는 몰랐었던 것 같습니다. 적어도 현 시점에선, 타의든 자의든 그 안에 들어가 살아갈 수 없다면 그 옆에서 늘 의식하거나 아니면 안 보이는 척 무시하며 살아가는 수밖에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혹은 멀리 떠나버리든가요. 소설 쓰기는 결국 내 자신이 바탕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책을 많이 읽는 것이 물론 도움이 되지만, 그러나 그 역시 바탕을 이루는 하나의 요소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기억, 상상, 욕망, 가치관, 시각, 경험, 기호, 개성, 성향, 취향, 습관, 태도 같은 것들이 이루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자료조사를 하고 준비를 철저히 해서 쓰는 것보다는 일단 떠오르는 대로 쓰는 걸 좋아합니다. 구상은 하지만 구성은 하지 않습니다. 독서나 공부가 부족해도 글을 쓰는 데엔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믿는 편입니다. 쓸 것을 밖에서 찾기보단 안에서 찾습니다. 내가 쓰고 싶은 소설을 추구합니다. 장편 《카키 – 두 개의 꿈에 관하여》, 《비야 다오스타》, 《빨간머리 소년을 찾아서》, 《동숭동인간》, 초단편소설집 《양 백 마리》
한림대학교 법학부,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신학과 졸업. 1981년 서울 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