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나는 크리스티나 로세티입니다 (Still Classics 01)

13,000

5개 재고

저자 크리스티나 로세티
출판사 별책부록
판형 113mm x 167mm
페이지 200쪽
카테고리 문학
출판연도 2023
책 소개

작가들이 사랑한 고전 영미문학 번역서 시리즈
첫 번째 책, 크리스티나 로세티 시집

크리스티나 로세티는 낭만주의 시, 어린이를 위한 시, 종교 시 등을 남긴 잉글랜드 작가입니다. 환상 동화를 연상케 하는 시 <고블린 시장>(1862)과 <왕자의 순례>(1866) 등의 작품으로 명성을 얻은 시인입니다. 삶과 신앙에 관한 생각과 고민을 탁월한 시적 감수성으로 풀어냈지요. 시간이 지나면서 종교 산문이나 소설 창작에도 힘썼습니다. 영국에서 잘 알려진 두 곡의 크리스마스 캐럴 의 가사를 쓴 것도 크리스티나입니다. 라파엘 전파(Raphael前派)의 핵심 인물로 화가이자 시인인 단테이 게이브리얼 로세티(Dante Gabriel)는 그녀의 오빠이기도 합니다. 크리스티나의 시는 버지니아 울프, 제라드 맨리 홉킨스 등과 같은 작가에게 큰 영향을 주게 됩니다.

예술과 문학은 남자의 세계로 인식되던 시대. 브론테 자매(The Brontë Sisters)는 남자 이름으로 그들의 첫 책 「시집(Poem)」을 냈고, 메리 앤 에반스(M. A. Evans) 역시 조지 엘리엇이라는 필명을 쓸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들의 힘든 시기가 지나고 사정은 나아졌지만, 여전히 여성이 자신의 문학적 창조성을 발휘하는 데는 쉽지 않은 시대였습니다. 그럼에도 당당히 자신의 시적 재능을 펼쳐 영미 문학계를 놀라게 한 사람이 있었으니, 그 사람의 이름은 엘리자베스 배럿 브라우닝이었습니다. 이 훌륭한 시인이자 용감한 여인의 뒤를 잇는 사람이라며 다시 한 번 문학계를 일깨운 사람이 있었으니, 그가 크리스티나 로세티입니다.

버지니아 울프가 주목한 시인,
크리스티나 로세티

“크지 않은 몸에 검은 옷을 입은 한 여인이 갑자기 앉아 있던 의자에서 일어나 방 한가운데에 섰다. 이윽고 ‘나는 크리스티나 로세티입니다(I am Christina Rossetti)’라고 방에 모인 사람들에게 엄숙하게 자신이 누구인지 알렸다. 그리곤 다시 자리로 돌아가 의자에 앉았다.”

1930년 12월, 버지니아 울프는 크리스티나 로세티가 태어난 지 100주년이 되는 것을 기념하여, 크리스티나에 관한 에세이 한 편을 썼습니다. 에세이는 같은 해에 매리 샌더스(Mary F. Sandars)가 쓴 크리스티나 로세티의 전기, 「Life of Christina Rossetti」에 대한 리뷰였습니다. 그녀는 이 전기 책을 단순히 소개하려고, 또는 독서 후 소감에 중점을 두고 에세이를 쓴 게 아니었습니다. 울프는 크리스티나를 대신해, 마치 크리스티나 스스로가 말하듯, 독자에게 그녀의 시집을 들고 읽으라고 강력히 요청하며 글을 쓴 것이었습니다.

버지니아 울프는 크리스티나 로세티를 자신의 시적 세계를 당당하게 드러낸 한 사람의 시인이자 주체적 존재로 여겼습니다. 울프가 본 크리스티나는 유명 시인이 되고자 하는 허영심도 없고, 그녀의 시에 관해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에 거의 신경 쓰지 않는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크리스티나는 자기 마음의 울림과 상상력으로 쓴 시가 분명 훌륭하다고 확신했고, 울프 역시 크리스티나를 천재성을 가진 시인으로 보았습니다.

오늘날 울프를 통해 크리스티나는 우리에게도 말합니다.

“나는 크리스티나 로세티입니다. (I am Christina Rossetti.)”
“나는 시인입니다. 내가 누구인지 알고 싶거든 내 시를 읽으세요.”

시인이라는 자신의 정체성을 당당히 드러낸 크리스티나의 이 선언을 소개한 버지니아 울프 또한 우리를 그녀에게로,
그리고 그녀의 시로 초대합니다.

저자 소개

크리스티나 로세티
Christina Georgina Rossetti (1830. 12. 5~1894 12. 29)

낭만주의 시, 어린이를 위한 시, 종교 시 등을 남긴 잉글랜드 작가. 환상 동화를 연상케 하는 『고블린 시장』(1862)과 『왕자의 순례』(1866) 등의 작품으로 명성을 얻었다. 삶과 신앙에 관한 생각과 고민을 탁월한 시적 감수성으로 풀어냈다. 시간이 지나면서 종교 산문이나 소설 창작에도 힘썼다. 영국에서 잘 알려진 2곡의 크리스마스 캐럴 「In the Bleak Midwinter」와 「Love Came Down at Christmas」의 가사를 쓴 것도 크리스티나다. 라파엘 전파(Raphael 前派)의 핵심 인물로 화가이자 시인인 단테이 게이브리얼 로세티는 그녀의 오빠이다. 크리스티나의 시는 버지니아 울프, 제라드 맨리 홉킨스 등과 같은 작가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옮긴이 소개
김군 @monsieurq7

영문학을 전공했으나, 다른 길을 찾아 여기저기 서성거리다 다시 영문학으로 돌아왔다. 번역과 글쓰기가 마음 깊이 스며들어 현재 번역 작가로 활동 중이다. 책, 예술, 번역, 글쓰기라는 동료와 함께 오늘도 내일도 인생을 탐구하는 모험을 이어가고 있다. 하늘 저편에서 부를 때까지.
브론테Brontë 자매의 시집 『POEM』에서 시를 선정해 『내가 잊은 적이 있나요』, 『그러니 울어봤자 소용없는 일』이라는 두 권의 책으로 엮어 독립출판으로 출간했다. 에밀리 디킨슨의 시를 번역하여 연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