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밥 먹으러 일본 여행

20,000

1개 재고

저자 이기중
출판사 따비
판형 135mm x 206mm
페이지 328쪽
카테고리 비문학
출판연도 2024
책 소개

일본의 전통 음식 문화와 다양한 와쇼쿠
한국 전통의 음식을 한식(韓食)이라고 하듯, 일본 전통의 음식은 와쇼쿠(和食)라고 한다. 흔히 일본 음식 문화의 정수라고 여겨지는 화려한 ‘가이세키 료리’ 또한 와쇼쿠이지만, 와쇼쿠의 세계는 훨씬 넓다. 가장 원초적인 밥 ‘오니기리(おにぎり)’, 일본식 백반이라 할 ‘데이쇼쿠(定食)’, 일본 음식의 얼굴인 ‘스시(寿司)’ 등 일일이 그 종류를 헤아리기도 어렵다.
저자는 어떤 기준으로 이 다양한 와쇼쿠를 즐기고 소개할까? 한마디로 얘기하면 ‘뿌리’를 찾는 것이다. 밥맛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오니기리를 먹기 위해서는 일본의 대표적인 쌀 품종인 고시히카리(コシヒカリ)의 본고장 아키타현으로 간다. 다마고 가케 고항을 먹기 위해 찾아간 곳은 일본 전역의 특징적인 달걀을 농장 직송으로 받는 달걀 음식 전문점이다. 이런 경우가 ‘맛의 뿌리’를 찾아 밥을 맛본 것이라면, ‘역사의 뿌리’를 찾아 맛본 밥도 있다. 오시즈시(押し寿司, 눌러 만든 스시)의 원형을 찾아 교토로 가고, 니기리즈시(握り寿司, 손으로 쥐어 만든 스시)의 원형을 찾아 도쿄의 노포로 가는 것이다.
한국인이 밥만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국이고, 어떤 국에든 밥을 말아 국밥으로 먹는다면, 일본인은 (최소한 외식에서는) 다양한 반찬보다는 하나의 주 반찬에 초점을 맞추고, 어떤 반찬이든 밥에 얹어 덮밥을 만들어 먹는다. 장어 구이를 올린 우나동, 다양한 해산물을 올린 가이센동, 메이지 정부의 육식 해금과 역사를 같이하는 규동과 오야코동 등 일본 덮밥의 동그란 그릇 안에는 일본의 전통과 근대, 산업화가 담겨 있다. 저자가 최북단 홋카이도에서 최남단 규슈까지 돌며 소개하는 다양한 돈부리(丼)는 일본 음식 문화의 이런 특징과 역사를 잘 보여준다.

저자 소개

서울에서 태어나 북촌 한옥마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서강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종교학과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미국 템플대학에서 영화와 영상인류학을 전공해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Wedding Through Camera Eyes⟩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로 미국인류학회에서 수상했으며, 인류학, 영화, 미디어 등에 관한 다수의 책과 논문을 발표했다.
무엇보다, 새롭고 색다른 음식을 찾아 세계를 누비는 ‘푸드헌터(Food Hunter)’이자 식도락가이며, 수년간 ‘한국의 맛 연구회’와 궁중음식연구원에서 서울 반가음식과 궁중음식을 전수받을 정도로 우리 음식에도 애정과 관심이 깊다. 맥주에 관한 해박한 지식을 지닌 맥주통이기도 해서 국내 맥주 문화의 지평을 넓히는 데에도 많은 공을 세웠다고 자임한다.
그동안 130여 개 나라를 여행했고, 여행에서 얻은 지식과 정보를 바탕으로 여행 컨설턴트와 여행 작가로 활발한 강연과 저술 활동을 펼치는 ‘지적 보헤미안’이다.
다양한 분야의 저술이 있다. 먼저 영상인류학과 영화 연구서로 《북극의 나눅》, 《렌즈 속의 인류》, 《시네마 베리테》를 썼고, 일본어 교재인 《일본어 WORD POWER 初級 I》, 《일본어 WORD POWER 初級 II》, 《일본어 단어연구 33000》, 《일본어 문장연구 33000》도 펴낸 바 있다. 여행 작가로서 《동유럽에서 보헤미안을 만나다》, 《북유럽 백야 여행》, 《남아공 무지개 나라를 가다》를 냈고, 술과 음식에 관한 책 《유럽 맥주 견문록》, 《맥주 수첩》, 《크래프트 비어 펍 크롤》, 《일본, 국수에 탐닉하다》, 《위스키에 대해 꼭 알고 싶은 것들》, 《위스키 로드》 등을 저술했다.
인도네시아 국제이슬람대학교(UIII) 방문학자를 지냈고, 현재 전남대 문화인류고고학과 교수와 서울대 인류학과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시각인류학회 회장과 한국국제민족지영화제(KIEFF)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