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 솔직히 책이 정말 팔릴 거라 생각했나?

15,000

8개 재고

저자 브로드컬리 편집부
출판사 브로드컬리
판형 110mm x 170mm
페이지 332쪽
카테고리 매거진
출판연도 2018
책 소개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
솔직히 책이 정말 팔릴 거라 생각했나?
로컬숍 연구 잡지 브로드컬리 3호

술이나 커피를 파는 서점, 디자인 스튜디오를 겸하는 서점, 일대일 상담제로 운영하는 서점 등을 인터뷰했다. 저마다의 방식으로 생존을 모색하는 서울의 소규모 서점들이다. 서점 매출 다각화의 득실을 따져본다. 재정에 실제로 도움이 되는지, 전문성 확보에 부담은 없는지, 차라리 음료를 중심에 두지 왜 굳이 돈도 안 되는 책에 공을 들이는지 묻는다. 책이 정말 팔릴 거라 생각했나?

차례:

10p 오늘날 소규모 서점의 쓸모는 무엇일까?
72p 인터넷 서점과의 경쟁에 대한 부담은 없나?
128p 폐업하는 서점을 바라보는 마음은?
178p 서점의 매출 구조는?
220p 책만 팔아서 생존할 수 있을까?
274p 돈 벌려면 서점 하지 말라는 말에 동의하는가?

저자 소개

로컬숍 연구 잡지 브로드컬리는 편집부의 독립적인 관점에서 자영업 공간들을 연구한 결과물을 잡지의 형태로 담아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5호 <서울의 3년 이하 퇴사자의 가게들: 하고 싶은 일 해서 행복하냐 묻는다면?>, 4호 <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 원했던 삶의 방식을 일궜는가?>, 3호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 솔직히 책이 정말 팔릴 거라 생각했나?>, 2호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 책 팔아서 먹고살 수 있느냐고 묻는다면?>, 1호 <서울의 3년 이하 빵집들: 왜 굳이 로컬 베이커리인가?>를 발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