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위스키 위스키 간판이 없는 바의 새벽

15,000

5개 재고

저자 서홍주
출판사 프랙티컬 프레스
판형 128mm x 188mm
페이지 240쪽
카테고리 문학
출판연도 2021
책 소개

위스키 위스키 간판이 없는 바의 새벽

“간판이 없는 바,

새벽마다 그곳에 고이는 위스키와 사람의 이야기”

바bar ‘포어포어포어(pourpourpour)’ 운영자 서홍주의 에세이로, 그가 일했던 ‘간판이 없는 바’에서 수없이 많은 새벽을 통과하며 마주한 술과 사람의 이야기를 엮은 책입니다.

라프로익Laphroaig, 라가불린Lagavulin, 스프링뱅크 Springbank, 글렌피딕 Glenfiddich, 탈리스커 Talisker, … 이름조차 읽기 어려운 술을 장황하게 설명하는 대신, 위스키 향이 스며든 그만의 언어로 술잔과 이야기가 오고 가는 ‘간판이 없는 바’로 우리를 안내합니다.

바bar에 처음 방문하는 사람도, 위스키가 낯설게 느껴지는 사람도 괜찮습니다. 위스키가 곁들여진 에피소드를 따라가다 보면, 한 편의 소설을 읽고 그 속의 장면이 떠오르는 것처럼 위스키의 맛과 향을 자유롭게 상상하게 됩니다. “사막 한가운데서 마시는 짭짤한 레몬주스, 낮에 해수욕을 즐기며 마시는 과실차, 오전에 즐기는 크림브륄레와 그 주위의 낙엽들, 구름이 없는 맑은 하늘과 차가운 시드르…” 마치 한 폭의 그림을 감상하듯 섬세하게 표현한 위스키의 이미지는 또 다른 방식으로 위스키를 바라보도록 합니다. 글이 주는 여운을 통해 저마다의 방식으로 새벽과 위스키를 즐기게 되기를 바랍니다.

저자 소개

서홍주
1988년 서울 출생. ‘엔젤스셰어’에서 바텐더로, 바스크 다이닝 레스토랑 ‘모스꼬라’에서 소믈리에로 일했다. 현재 서울 용산에서 ‘포어포어포어’를 운영하고 있다. 여전히 그의 바bar에는 간판이 없다.
@heckpoet
@pourpourpour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