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평양냉면 (개정판)

14,000

8개 재고

저자 원재희
출판사 후루룩
판형 105mm x 180mm
페이지 182쪽
카테고리 문학
출판연도 2023
책 소개

처음부터 뿅! 간 건 아니지만,
어느 날 갑자기 달리 보이기 시작한,
그대 이름 바로 ‘평양냉면’.

평양냉면을 먹을 때만큼은 누구보다 행복할 거라는 확고한 생각을 가진,
먹을 건 다 좋아하지만 그 중에서 제일 맛있는 건 평양냉면이라는 먹세이스트 원재희의 평양냉면을 향한 세레나데.

두 손에 딱 맞게 들리는 그릇 속 뽀얀 냉면을 보는 것만으로도 입가에 웃음이 번진다. 젓가락으로 면을 풀어 면에는 육수의 촉촉함을 적시고, 육수에는 면에 붙은 메밀의 향을 더해본다.
이미 맛있지만 더욱 맛있어지길 기대하며 정성껏 면을 푼다. 무거울 정도로 한 움큼 올려 입속에 한가득 넣어 오물오물 씹는다. 촉촉한 면에서 메밀의 향이 퍼진다. 들숨과 날숨 사이로 면에서 퍼지는 메밀의 어렴풋한 향에 또다시 웃음이 번진다.
웃음 사이로 메밀 향이 달아날까 벌린 입을 꼭 다물고 다시 오물오물 씹는다. 마지막 한입을 먹고 빈 그릇을 마주할 때는 메밀 향보다 짙은 아쉬움만이 남는다. 냉면을 먹는 시간은 10분뿐이지만 10분의 여운은 아주 오래간다.
Just One 10 MINUTES~ 나의 냉면이 되는 순간~ 내일은 또 어떤 냉면이 나를 유혹할까.

미식가도 평론가도 아닌 오직 좋아하는 마음 하나뿐인 호(好)식가가
평양냉면을 먹으러 가는 여정, 먹는 순간, 먹고 난 후의 시간을 담은 에세이.

평양냉면을 먹으며 어린 시절의 기억과 추억, 늘 혼자라 여겼던 시간에 언제나 함께했던 사람들이 있음을 알게 된다.
평양냉면 한 그릇에 담긴 저자의 기억과 추억을 통해 잊고 지냈던 순간들을 떠올리길, 좋아하는 것을 더 좋아할 수 있는 용기가 생기길, 무엇보다 <평양냉면>을 통해 웃음 짓는 시간이 되길 바라본다.

저자 소개

먹세이스트
좋아하는 것을 더 좋아하고 싶습니다.
혼자,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